올해 초인가 마우스 패드를 레이저사의 골리아투스 패드로 바꿨다.

요놈이 마우스패드치고 제법 비싸다. 

사이즈에 따라 다르지만 최소 만 얼마 이상이니까.

골리아투스 마우스패드가 처음엔 정말 새로운 세계를 알계 해줬다.

마우스가 부드럽게 슥슥 나가고 마우스 제동도 칼이어서 정말 좋은 마우스 패드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골리아투스 요놈이 천재질이다 보니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때가 타기 시작하면서

문제가 생겼다. 천이 오염되기 시작하면서 마우스 움직임이 점점 뻑뻑해지더니

이제는 장시간 사용하면 할 수록 손이 아플정도까지 제대로 움직여지지도 않는 것이다.


뭐 나름 깨끗하게 쓴다고 했지만 땀부터 시작해서 여러 오염물질을 막을 수 없으니

이건 천재질의 한계라 생각할 수 밖에 없다.

인터넷에서 나온 방법대로 청소도 해봤지만 이미 한번 맛이 간 패드는 요단강을 건너가버렸다.


저 비싼 패드를 또 구매하자니 내 지갑은 이미 파산을 외치고 있고

그러다 스카이디지탈의 Nmouse 4K 마우스를 사면서 보너스로 받은 ABKO 마우스패드를 썼는데.......

첫 느낌은 딱 경품으로 끼워주기 하는 싸구려 패드 느낌이라 불안했는데


어라??????????????  골리아투스랑 별 차이가 없네?????????

아니 골리아투스는 만원이 넘는 게이밍 패드인데??????????????

인터넷에서 이 패드 검색해보니 천원이네? 천원이야??????????




헐........ 마감이나 재질은 골리아투스랑 비교하면 미안할정도로 싸구려틱하지만

마우스 움직임도 끝내주게 부드럽게 제동력도 좋다.

이가격에 마우스 패드가 이런 성능을 낼 줄이야 정말 놀랍다.


골리아투스 한개 살돈이면 이 마우스패드를 10개도 넘게 살 수 있다.

나도 인터넷에서 가격 좀 나가고 유명한 패드를 질른거지만 유명하다고 다 좋은게 아닌거 같다.

앞으로 이 패드를 자주 구매하게 될 것같다.


땡큐 스카이디지탈.

Posted by shunma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