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면서 수시로 핸드폰을 보게 될 때 매번 주머니에서 꺼내기가 불편해서 핸드폰 거치대를 찾아보기로 했다.

바이오로직의 아이폰 거치대나 여러 제품이 있었는데 대부분 아이폰만 들어가는 공간만 있고 보조 배터리나 물품을

보관할 수납 공간이 없어서 전부 탈락
했다.

그러다가 눈에 들어온 국내 제품인 바이크메이트의 바이크 메이트 포켓. 아이폰을 수납하는 공간 밑에 보조 배터리를 위한
수납공간이 있어서 바로 주문했다.

제품 구성은 아이폰을 수납할 파우치와, 자전거에 파우치를 고정시키기 위한 마운트 딱 두개다 

마운트는 그냥 아이폰을 고정시키기 위한 플라스틱 쪼가리 하나랑 케이블 타이로 구성되어 있다.
이건 생략해도 상관없을듯 해서 무시.

파우치는 아래와 같이 생겨먹었다.

 
물건 받았는데 아 솔직히 외관은 완전 실망이었다.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같이 정전식 터치를 사용하는 핸드폰에서
사용하기 위해서는 사진에서 보이는 전면 보호 필름의 품질이 정말 중요하다. 근데 완전 개싸구려처럼 보이는 외형에
내꺼는 보호필름 군데군데 흠집까지 나있었다. 아무래도 품질관리는 안하는 것 같다.  
만원짜리처럼 생겼으나 무려 2만9천원에 산 제품이다

 
파우치 측면 모습이다.  지퍼 부분은 봉제가 되어 물이나 이물집이 쉽게 스며들지는 않는 것 같다.



[##_http://shunman.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5.uf@18746C444F5C333B1AC37D.jpg%7Cwidth=%22612%22%20height=%22816%22%20alt=%22%22%20filename=%223.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아마도 핸드폰 거치대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에 하나인 파우치를 고정시키는 부분이다. 이 부분이 약하면 주행 도중에
파우치가 이탈하여 바닥으로 떨어져 소중한 핸드폰이 망가질 것이다.
 자전거에 케이블타이로 고정시킨 홀더(가격이 2만9천원인데 홀더를 케이블타이로 고정시켜야 한다 ㅡㅡ)에 살짝 끼우고 위에서 아래로 밀어넣으면 중간의 작은 이빨이 고정되어 빠지지 않게 고정시켜 준다.

바이크 메이트 홈페이지의 제품 홍보 영상을 보면 자전거를 집어던지고 하면서 거치대의 튼튼함을 보여주고 있다.
일시적인 충격 말고 자전거를 타면서 계속 누적되는 진동이나 충격에 얼마나 버틸지는 궁금하다.
이건 머 내가 타보면 알겠지. 하지만 내 아이폰의 운명은??????????????????????



아이폰을 삽입하는 공간이다. 저기에 아이폰을 삽입하고 벨크로로 되어 있는 덮개를 아래로 닫아주면 된다.


아래는 핸드폰 수납부에 아이폰을 넣고 찍은 사진들이다. 그리고 고작 하루밖에 안써본 제품이지만 불만이 많은 부분이기도 하다.
우선 가장 중요한 터치감. 정말 좋게 말해주고 싶지만 그저 그렇다.  우선
보호필름의 질감이 뻣뻣해서 손가락 살들이 다 밀리는 감이다. 
그리고 아래 사진에서 보이듯이 아이폰과 덮개사이가 유격이 제법 있다. 자전거에 핸드폰을 거치해 놓고 터치를 해보면
손이 미는 힘으로 핸드폰 거치대가 살짝 밀리는 것과 저 필름 사이의 유격으로
터치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 실행 아이콘을 누르기
위해 두세번 터치는 기본이다. 


아이폰을 넣고 전면을 바라보았을 때다. 이어폰은 꽂지 못한다. 그리고 아이폰 화면 잠금 버튼은 아예 덮개에 가려져 있다.
잠금 버튼이은 덮개에 덮여있어도 터치하는데는 크게 무리가 없다.
가운데 크게 구멍이 뚫려 있기 때문에 여름에 GPS를 켜고 활동할때 열은 확실히 배출될 것 같다. 


하단부 사진이다. 만약 보조배터리를 구입한다면 케이블을 꽂고 지퍼사이의 수납부분에 배터리를 넣으면 된다.


지퍼를 열고 보조 수납부를 열어보았다. 공간은 제법 넉넉하게 있는 것 같다.
수납공간에 넣는 물품이 흔들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 밴드가 고정되어 있다. 이건 제법 신경을 잘 쓴 것 같다. 
그리고 보너스로 자전거를 타면서 간단하게 지폐나 신용카드등를 휴대 할 수 있도록 작은  머니 지갑이 포함되어 있다.
나름 사용자들을  배려한 것이 보인다. 


밴드의 탄성이 제법 좋아 두꺼운 물건을 넣어도 튼튼하게 고정시켜 준다.


아직 보조 배터리가 도착하지 않아 임시로 D2 MP3플레이어를 꽂아보았다. 일반적인 보조배터리가 20mm~35mm의 두께를 가지고
있으니 충분히 수납가능할것으로 보인다.  나중에 배터리가 오면 사진을 추가해봐야지


이건 바이크메이트 포켓을 사면 같이 딸려오는 머니지갑이다. 간단하게 신용카드와 지폐정도를 넣을수 있게 되어 있다.
지갑을 들고 다니기 불편하니까 간단하게 이정도만 챙겨나가서 자전거타면 편리할 듯.


마지막으로 자전거에 바이크메이트 포켓을 장착한 모습이다. 대낮에 아이폰을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보호필름이 햇볕에 반사되어
화면이 거의 보이지 않지만 아이폰 자체가 밝은 낮에 사용하면 안보이니 뭐.......................
그리고 아까 얘기한 터치가 잘 안되는 점. 이건 정말 수정이 필요한 부분 같다. 터치 하려고 여러번 누르다 보면 짜증이 밀려온다. 



우선 오늘은 바이크 메이트 제품 상태부터 장착까지만. 다음에는 실제로 대낮에 어떻게 보이는지 사진을 다시 남겨봐야겠다.
어제 한강 달리면서 사진을 찍어놓을 걸... 이놈의 건망증은....

다른 핸드폰  거치대와 비교했을 때 가격이나 제품 구성에 비해서는 좋은 제품인것 같다. 하지만 가격 자체만으로 보았을때
2만9천원이라는 가격에 비해서 제품의 품질은 아쉬운 부분이 많다. 쓰다보니 장점보다 단점을 더 많이 부각시킨것 같지만
장점이야 다른 블로그만 찾아봐도 충분히 나와있으니.., 그래도 나중에 AS는 잘 되겠지?

Posted by shunman


티스토리 툴바